식단 보충제 중재가 거의 의미가 없다는 연구

자폐의 바다는 넓고, 우리는 아직 바닥을 보지 못했다. ​ 개인적으로 나는 식단이 자폐 증상 완화와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늘 빵 부스러기만 먹던 초은이. 아내는 초은이에게 좋은 음식을 먹이기 위해서 엄청난 노력을 했고, 그 결과 초은이는 다양한 음식을 즐길

AIT 청각통합훈련과 필터드 사운드 트레이닝

AIT 청각통합훈련과 관련해서 부모님들이 자주 물어보는 질문들을 정리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자주 물어보는 질문(FAQs)을 포스팅을 통해 정리해보려고 한다.  필터드 사운드 트레이닝, 오디오키네트론, 이어듀케이터? 다른 건가요? 같은 건가요? 결론적으로 이 세 가지는 그렇게 다르지 않다. 베라르 박사는 오디오키네트론이라는 장비를 개발해서

자폐 치료법의 효과를 검증할 수 있는 검사의 부재

세상에는 많은 자폐 치료법이 존재한다. 개인적으로 치료법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중재, 혹은 중재법이라고 말하는 걸 좋아한다. 자폐를 완벽하게 치료하는 치료제는 아직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튼 치료든 중재든 그건 말의 차이일 뿐이고, 재미있는 연구를 하나 발견했다.  https://www.ncbi.nlm.nih.gov/pubmed/31269800 이렇다 할 치료법이 존재하지 않기

자폐 아동의 대변과 자폐 증상

https://www.caltech.edu/about/news/gut-bacteria-influence-autism-behaviors-mice 자폐 증상의 생의학적으로 설명하려는 전문가들은 자폐 아동의 대장 문제를 오랫동안 연구해왔다. 그들의 기본 주장은 자폐 아동에게 장내 문제는 굉장히 흔한 문제이고, 장내 문제가 뇌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 음식을 먹여도 장내 나쁜 박테리아가 영양분 흡수를 방해하고, 뇌가 발달하는데

자폐 치료에 대해서 확언하는 치료사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

“솔직히 토 나올 것 같다.” 초은이는 자폐 아동으로 살아가고 있다. 초은이와 처음 치료소에 다니기 시작했을 때, 대구사이버대학교 행동치료학과에 편입을 했을 때, 나는 이렇게 생각했다. “내가 하면 반드시 고칠 수 있다.” 얼마나 교만한 생각인가? 난 그런 사람이었다. 세상에 안되는 일이 없다고

집에서 직접 할 수 있는 감각놀이 51가지

저번 글에서도 말했듯이 초은이는 감각을 추구하는 경향과 감각을 회피하는 경향을 모두 가지고 있었으며, 지금도 역시 가지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감각을 회피하는 경향을 많이 사라진 것 같고, 감각을 추가하는 경향이 강해진 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감각에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특히

자폐를 위한 작업치료(Occupational Therapy)

※ 이 포스팅은 작업치료 전문가가 아닌 사람이 스스로 공부하면서 작성한 포스팅입니다. 작업치료는 인지, 사회, 운동 능력을 개선하는 치료법이다. 작업치료의 목표는 대상자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기술을 향상시킴으로써 좀더 독립적인 생활과 다양한 활동의 참여가 가능하게 만드는데 있다. 자폐아동들에게 있어서 작업치료는 놀이기술, 학습전략, 자조기술에

어떻게 하면 자폐치료가 성공할까?

어떻게 하면 자폐를 치료할 수 있을까? 자폐의 완전한 치료는 가능한 걸까? 나 역시 이런 질문을 가지고 있었고, 누가 이 질문에 대답해주길 원했다. 대구사이버대학교 행동치료학과에 편입했을 때도 교수님들께 뻘쭘하게 메일을 보내 이 질문을 하곤했다. 하지만 어느 누구 하나 콕 찝어서 대답해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