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하는 두 번째 인생

그냥 제목을 붙여봤다. 지난 10년, 그러니까 나의 30대를 돌아보면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자폐”였다. 세 아이를 키우지만 초은이에게 가장 많이 집중했고, 첫째에게는 미안한 마음이 들 정도로 초은이에게 더 많은 신경을 썼던 것이 사실이다. 평창에 이사를 온 것도 마찬가지이다. 사실 정상 발달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