튤립과 막내 효은이

2016년 7월에 태어난 막내 효은이는 이제 33개월째 접어들었다. 요즘 얼마나 귀여운 짓을 많이 하는지. 첫째 채은이를 키울 때는 발달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았다. 아니 생각하지 않았다. 당시 아내와 나는 둘 다 일하랴 대학원 공부하랴 정신이 없었고, 주로 장모님께서 채은이를 많이 봐주셨다.

봄 일상 사진들

오늘은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영동 지방은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고 하는데, 평창은 따뜻하고 바람도 많이 불지 않아서 오늘 놀기 참 좋았습니다. 저희 집 주변에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주변이 온통 아이들 놀이터가 되어버렸습니다. 다 흙 밭인데도 애들은 잘 놉니다. 초은이는 이랑과 고랑 사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