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이불 밖은 위험하다. feat. 말벌

주말에 조금 고생을 하고 있다. 이틀 전 금요일 예초기를 들고 제초작업을 하고 있었다. 아침부터 강한 햇볕이 내리쬐는 바람에 온몸이 땀으로 범벅이 되었다. 암튼 그렇게 신나게 제초작업을 하고 있는데, 뭔가가 날아와서 내 종아리를 꽉 물었다. 그 순간 딱 보니 말벌이었다. 아무래도

역시 봉평은 참 좋은 곳이다. 나만 몰랐다.

처음 평창으로 이사를 가기로 결심했을 때 봉평은 우리 관심에 없었다. 우리는 진부로 가려고 했다. 진부 하화이라나? 진부가 평창에서 사람들이 제일 많은 곳이라고 해서 애들 학교도 그렇고 진부가 맞을 거라고 생각하고 진부만 팠다. 하지만 정말 마음에 드는 곳을 찾을 수 없었고,

새벽에 만난 달팽이 친구, 농약 없이 농사짓기

새벽에 강아지랑 큰딸이랑 산책을 했습니다. 그런데 길에 무언가가 움직이는 게 보였습니다. 바로 달팽이였습니다. 이런 친구들을 몇 년 만에 보는지! 너무 이뻐서 사진도 찍고 동영상도 찍었습니다. 너무 이쁘죠? 아침 먹을 때 샐러드를 해먹으려고 로메인을 조금 땄습니다. 농약 한 번 주지 않았는데도

요즘 “형” 소리 좀 듣는 초은이. 그리고 또 슬픈 일

초은이 머리가 제법 자랐다. 초반보다는 훨씬 보기 좋다. 그런데 정리 좀 해야겠다는 생각은 든다. 할리우드 배우들도 이렇게 한 번씩 미는데. 좋게 생각하려고 한다. 그런데 요즘에 초은이가 “형아” 소리를 제법 듣는다. 놀이터에서 놀다 보면 쪼그만 애들인 초은이한테 “형아”, “형아” 그런다. 그렇게

부고, 자폐 아동을 키우는 부모는 건강이 최우선인 것 같다.

예전에 한 아버님을 만난 적이 있다. 자폐 아동을 훌륭하게 키우신 선배님이었다. 초은이가 어렸을 때 뭔가 조언을 듣고,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아 그분을 찾아갔었다. 그게 전부다. 아내에게 그분이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아내도 다른 분께 전해 들었다고. 물론 나보다는

처음으로 느껴보는 자연의 성장

지난 주말에 비가왔을 때 너무 아름다운 무지개를 봤습니다. 그것도 이틀 연속으로.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공기 중에 있는 물방울에 의해 태양광선이 굴절, 반사되어서 나타나는 일곱 빛깔 무지개. 뻔히 아는 것이지만 눈으로 목격한 적의 거의 없어서 뭔가 신비하고 고귀한 것으로 느껴졌습니다. 둘째 날에는

장마를 대비해 미리 오일스테인 작업했습니다.

저희 집에는 이렇게 생긴 나무 데크가 있습니다. 아이들이 놀기 좋은 공간입니다. 날씨가 좋아져서 아이들은 거의 맨발로 데크 위를 뛰어다닙니다. 그런데 나무가 비를 많이 맞으면 물을 먹어서 상하기도 하고, 그러다가 까시래기가 올라오기도 하거든요. 그런 걸 방지하기 위해서는 나무 위에 기름칠을 일

들깨, 대파, 당근 심기

오늘 심은 들깨와 대파입니다. 아직 어린 새끼들 같아서 너무 작고 귀엽습니다. 들깨가 자라면 깻잎을 엄청 먹게 될 것 같고요. 파도 지금은 미니어처 같지만 금방 자랄 것 같습니다. 저번에 심어두었던 옥수수는 벌써 이렇게나 많이 자랐습니다. 식물이 자라는 모습을 보니 참 신기합니다.

옥수수 심었습니다.

집 앞에 있는 작은 밭에 농사를 짓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아침, 저는 삽을 들고, 밭으로 나갔습니다. 두둑을 만들려고 했습니다. 새벽부터 땀을 뻘뻘 흘리며 삽질을 하고 있는데, 동네 사장님께서 제게 물으셨습니다. 지금 뭐 하는 거야? 두둑을 만드는 중이라고 했습니다. 사장님께서는